HOME 북녘본당 소개 > 함흥교구 > 북청본당

북청본당

평신도 28   성직자 0   수도자 1  
북청본당

북청본당 北靑本堂

1935년 함경남도 북청군 북청읍 서리(咸鏡南道 北靑郡 北靑邑 西里)에 창설되어 1949년 폐쇄된 함흥교구 소속 본당. 주보는 성녀 오딜리아. 히머(C. Hiemer, 林) 신부에 의해 본당으로 창설되었다. 히머 신부는 1년간 주임으로 재직하면서 성당을 건축하고 교세 신장에 주력, 본당발전의 기틀을 마련했고, 이어 1936년 2대 주임 파렌코프(Farrenkopf, 朴) 신부와 보좌 푹스(A. Fuchs, 陳) 신부가 부임, 1937년 해성(海星)학교를 개설하였다. 그 후 파렌코프 신부가 회령본당으로 전임되자 보좌이던 푹스 신부가 3대 주임으로 1945년까지 사목하였다. 그러나 8.15광복 후 북한에 공산정권이 수립되면서 교회에 대한 탄압이 가중되어 1949년 5월 9일 교구장 사우어(B. Sauer, 辛) 주교가 체포되고 교회에 대한 탄압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성당을 비롯한 모든 교회재산을 몰수당함으로써 본당은 폐쇄되어 결국 침묵의 교회가 되었다. 폐쇄되기 전까지 북청본당 관내에는 5개의 공소가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