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북녘본당 소개 > 평양교구 > 마전동본당

마전동본당

평신도 9   성직자 0   수도자 0  
마전동본당

마전동본당 麻田洞本堂

1927년 평남 중화군 중화읍 초현리(平南 中和郡 中和邑 草峴里)에 창설되어 1949년 폐쇄된 평양 교구 소속 본당. 주보는 성 바오로. 중화지방은 1864년 경 전교회장 김기호(金起浩, 요한)와 베르뇌(Berneux, 張敬一) 주교의 전교로 목재리(睦齋里)에 공소가 개설되었으나 1866년 병인(丙寅)박해 때 교우들이 산산히 흩어지면서 공소가 폐쇄되었고 신교(信敎)의 자유가 보장된 후 다시 목재리, 서기리, 갈매리, 매미 등의 공소가 개설되고 그 후 1923년 미국의 메리놀회가 평안도 전역을 관할하게 되고 1926년 가을 메리놀회의 치셤(Chisholm, 池) 신부가 이 지방에 본당을 창설하기 위해 중화읍내에 부임, 이듬해 임시성당을 마련하고 성사를 집전함으로써 본당으로 창설되어 이후 중화군 전역과 대동군(大同郡) 일원을 관할하게 되었다. 1932년 2대 주임신부로 부임한 콜먼(W. Coleman, 高) 신부는 읍내 중심부에 대지를 마련하여 1934년 11월 29일 성당을 건축했고 이어 4대(1935∼1939년) 주임 강영걸(康永杰, 바오로) 신부는 본당 내에 성심학원과 성심유치원을 개설하는 한편, 성당 경내에 윤창혁(尹昌赫, 비오) 회장을 기념하는 예수 성심상과 루르드의 성모상을 건립하였다. 1940년 6대 주임으로 부드(W. Booth, 夫) 신부가 부임했으나 이듬해 12월 태평양전쟁의 발발로 평양 교구내의 동료 메리놀회원들과 함께 일제에 체포 구금되자 중화본당은 대신리(大新里)본당 관할로 되었다가 1942년 6월 박용옥(朴龍玉, 디모데오) 신부가 7대 주임신부로 부임함으로써 본당으로 재출발하였다. 그러나 광복 후 북한 공산정권의 교회에 대한 탄압이 가중되는 가운데 1949년 8월 10대 주임 강현홍(康賢洪, 요한) 신부가 월남하고 대신에 평양 주교관에서 휴양 중이던 장두봉(張斗鳳, 안드레아) 신부가 매월 2, 3차례 방문하여 미사를 집전했으나 이해 12월 12일 장두봉 신부마저 공산정권에 체포되어 그 후로 본당은 폐쇄되었다.

본당 내의 신심단체로 부인회인 성모회, 청년회, 성가대, 가톨릭운동연맹 지회, 그리고 자치단체인 교무위원회 등이 있었고, 본당 운영의 사업체로는 1935년 개설된 성심학원, 1936년 개설된 성심유치원 등이 있었다. 그리고 중화면 하명월리(下明月里)에는 병인박해 때의 묵주, 성패, 십자고상, 첨례표, 필사본 ≪경세가≫(警世歌) 등이 발굴된 유석지가 있다. 폐쇄 직전의 교세는 교우수 660명, 공소 9개소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