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북녘본당 소개 > 평양교구 > 강계본당

강계본당

평신도 27   성직자 1   수도자 3  
강계본당

강계본당 江界本堂

1933년 평북 강계군 강계읍 동부동(東部洞)에 창설되어 1949년 폐쇄된 평양교구소속 본당. 강계군과 희천군(熙川郡) 일대를 관할하며 만포(滿浦), 별하(別河), 전천(前川), 개고(价古) 등의 공소를 두었다. 강계지방은 1926년 메리놀회의 캐시디(Cassidy,姜) 신부에 의해 처음으로 복음이 전래된 후 1931년 제2대 평양교구장 모리스(Morris, 睦) 신부가 파견한 전교회장 이병모(李炳模)의 열성적인 전교로 인해 교세가 신장되어 1933년 본당으로 창설되었고, 초대 주임신부로 메리놀회의 듀피(Duffy, 都) 신부가 부임, 성당을 건축하고 학교를 개설하는 한편 교세 확장에 주력하여 강계 인근에 만포, 별하, 전천, 개고 등의 공소를 창설하고 1937년에는 빈민아동 교육기관인 소화학원(小化學院)을 개설하였다. 그러나 1938년 6월 듀피 신부가 신리본당으로 전임되자 강계본당은 중강진본당 관할로 되었고 1942년 의주본당 관할, 1943년 기림리본당 관할로 되었었다가 1944년 4월 홍도근(洪道根) 신부가 2대 주임신부로 부임함으로써 본당으로 재출발하게 되었다. 그 후 해방이 되고 북한 공산정권의 교회 탄압이 가중되는 가운데 1946년 9월 4대 주임으로 부임한 한도준(韓道俊) 신부는 이듬해 3월 소화유치원을 개설하고 본당 발전에 힘을 기울였으나 1949년 1월 한도준 신부의 후임으로 부임한 5대 주임 석원섭(石元燮) 신부가 부임 6개월 만인 1949년 7월 8일 강계정치보위 부원들에게 체포되고 이튿날 성당과 사제관 및 부속건물이 몰수됨으로써 강계본당은 침묵의 본당이 되었다. 본당 내의 신심단체로 부인들의 모임인 부인회, 미혼여성들의 모임인 성체회가 있었고 본당 운영의 사업체로는 소화학원과 소화유치원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