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북녘본당 소개 > 평양교구 > 기림리본당

기림리본당

평신도 9   성직자 0   수도자 3  
기림리본당

기림리본당 箕林里本堂

1940년 평남 평양시 기림리에 창설되어 1949년 폐쇄된 평양교구 소속 본당. 평양 관후리(?後里)본당이 커짐에 따라 1940년 1월 관후리본당에서 분할, 창설되어 기림리를 중심으로 평양시의 서부지역을 관할하였다.

초대 주임신부로 메리놀회의 클리어리(Cleary, 吉) 신부가 부임, 모란봉 밑의 폐쇄된 요양원을 인수하여 성당으로 사용하며 교세신장에 역점을 두고 사목했고, 1941년 12월 태평양전쟁의 발발로 인해 클리어리 신부가 평양교구에서 사목하던 메리놀회의 신부들과 함께 일제(日帝)에 체포되자, 1942년 5월 춘천교구에서 파견된 김교명(金敎明) 신부가 2대 주임신부로 부임하였다. 그러나 김 신부도 부임 5개월만인 1942년 10월 진남포본당으로 전임되어 기림리본당은 관후리본당으로 이관되었으나 1943년 4월 홍도근(洪道根) 신부가 3대 주임신부로 부임함으로써 본당으로 재출발하게 되었다. 그 후 한도준(韓道俊) 신부가 4대 주임신부로 1945년 10월부터 1946년 9월까지, 조문국(趙文國) 신부가 5대 주임신부로 1946년 9월부터 1948년 9월까지 각각 사목했고, 1948년 10월 이재호(李載虎) 신부가 6대 주임신부로 부임했으나 이듬해 12월 북한 공산정권에 의해 체포되자 그 후로 본당도 폐쇄되었다. 기림리본당 내의 신심 단체로는 홍도근 신부가 조직한 남녀 청년회, 부인회, 성모성심회, 탈시시오복사회 들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