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북녘본당 소개 > 춘천교구(북녘지역) > 평강본당

평강본당

평신도 31   성직자 1   수도자 4  
평강본당

평강본당 平康本堂

춘천교구 소속으로 강원도 평강읍 서변리에 소재한 침묵의 본당. 1924년 당시 서울교구 소속인 이천본당(伊川本堂, 속칭 望沓本堂)에서 분할되어 평강군 현내면 문산리 속칭 솔모루(松遇里)에 본당이 설정되었고, 이보환(李普煥, 요셉) 신부가 초대 주임신부로 부임하였다. 그 뒤 이 본당은 평강읍 내 서변리(西邊里)로 이전되었는데, 1937년 당시 신자수는 1,909명이었다. 평강본당은 1939년 4월 25일 춘천지목구의 설정으로 이에 편입되었다가 1945년 광복 후 38도선 이북에 위치하게 되었는데, 당신 본당신부 백응만(白應萬, 다마소) 신부는 공산치하에서 사목하던 중 1949년 4월 초 공산당에 납치되어 1950년 1월초 평양감옥에서 옥사(獄死)함으로써 침묵의 본당이 되고 말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