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북녘본당 소개 > 서울대교구(북녘지역) > 정봉본당

정봉본당

평신도 7   성직자 0   수도자 1  
정봉본당

정봉본당 丁峰本堂

황해도 신계군 고면 정봉리(黃海道 新溪郡 古面 丁峰里)에 위치한 이 본당의 전신(前身)은 삼차동(三次洞)본당이다. 마식령산맥(馬息嶺山脈)을 경계로 강원도 이천군(伊川郡)에 인접한 신계지방의 공소들은 오랫동안 이천군 포내본당(浦內本堂, 1896년 설정) 부이수(Petrus Boyssou, 孫以變, 베드로) 신부의 관할 하에 있었다. 1928년 5월 신계지방 공소들은 포내본당으로부터 분리되어 삼차동(셋째골)에 본당이 설정되고(주보는 성모 마리아) 은율(殷栗)본당에서 전교하던 이보환(李普煥, 요셉) 신부가 초대 본당신부로 부임하였다. 이 신부는 부임 후 첫사업으로 자모학원(慈母學院)을 설립, 원장을 겸임하면서 매년 300여원의 경비를 들여 학원을 육성한 결과 1932년 신학기에는 전임교사 2명, 학생수 60여명의 규모 있는 초등교육기관으로 발전하였다. 1933년에 부임한 김원영(金元永, 아우구스티노) 신부는 삼차동이 본당소재지로서 부적합함을 깨닫고 1935년 거기서 30리 떨어진 장터인 정봉리로 본당을 이전, 그 해 가을에 기와집 성당건물이 신축 낙성외자 11월 제9대 서울교구장 라리보(Adrianus Larribeau, 元亭根) 주교 주례로 축성식을 거행하였다. 그 당시(1937년)의 총교세는 689명, 교무금 총액은 2만 7,000원으로, 황해도내 11개 본당 중 1인당 평균 교무금 액수가 가장 많았다. 한편, 1936년 가을 성직자 피정에 참석차 상경한 칠순 나이의 김원영 신부는 서울에서 병석에 눕게 되어 다시 정봉으로 귀임치 못한 채 10월 7일 주교관에서 별세하고 3대 이순성(李順成, 안드레아) 신부가 부임하였다. 이 신부는 일제 말기와 8.15광복 후 공산치하의 종교탄압 아래서 꾸준히 공소를 지키면서 사목활동을 해오다가 1950년 6.25전쟁이 발발한 지 10일 후인 7월 5일 정치보위부원에게 연행당하여 해주(海州)에 이송, 수감되어 있던 중 유엔군 북진으로 공산군이 패주하던 그 해 10월 5일 동해주(東海州) 해변 모래밭에서 수감자들이 생매장될 때 학살당한 것으로 짐작된다.

- [참고문헌] 黃海道天主敎會史, 한국교회사연구소, 19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