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북녘본당 소개 > 서울대교구(북녘지역) > 매화동본당

매화동본당

평신도 18   성직자 0   수도자 13  
매화동본당

매화동본당

1896년 7월 안악군 용문면 매화리(安岳郡 龍門面 里)에 설립된 본당. 르장드르(Le Gendre, 崔昌根) 신부에 의해 평안도와 황해도 지역이 함께 관할되다가 1896년 성직자 연례 피정 때 분할되어, 빌렘(Wilhelm, 洪錫九) 신부가 황해도 지역 주임신부로 임명되었다. 몇 개의 공소(公所) 중 마렴(安岳郡 文山面 麻簾) 공소를 본당으로 설정한 후 1897년 마렴과 머레[遠川] 사이에 있는 언덕으로 이전함에 따라 매화동( 洞)이라는 새로운 동네 이름과 함께 매화동 본당이 시작되었다. 이 동명(洞名)은 본당주보인 ‘로사리오’를 한자(漢字)로 표기한 것이었다. 또한 이 본당은 황해도 내에서 제일 처음 설립된 본당이기도 하다.

1898년 4월에는 청계동(淸溪洞) 본당이 분할됨과 아울러 빌렘 신부가 청계동 본당신부로 부임되고, 우도(Oudot, 吳保祿) 신부가 2대 본당신부로 부임해왔다. 우도 신부는 1899년 9월 조선식 기와집 성당을 준공하는 한편 봉삼학교(奉三學校)를 설립하여 황해도 내에서는 최초로 사학(私學)을 시작하였다. 1909년 10월에는 샤르트르 성 바오로 수도회의 수녀가 파견되어 본당 내 수녀원이 개설되어 본당 사목활동을 도울 뿐만 아니라 교육활동도 전개하였고, 소화시약소(小花施藥所)도 운영하였다. 1차 세계대전 때에는 당시 본당신부인 샤보(Chabot, 車麗松) 신부가 본국으로 소환되어 1914년부터 1919년까지 재령(載寧) 본당 멜리장(Melizan, 梅覆霜) 신부가 매화동 본당을 같이 관장하였다. 한국인 신부에 의한 본당 사목은 1931년 신인균(申麟均) 신부가 부임해 오면서부터 시작되었다가, 1950년 7월 17일 이여구(李汝球) 신부가 납치되어 매화동 본당은 침묵의 본당이 되고 말았다. 한편, 봉삼학교는 4년제에서 6년제로 연장되고, 1934년 8월 15일에는 보통학교로 승격되었는데 1945년 8월 15일 공산당의 인민학교로 흡수되고 말았다.

- [참고문헌] 黃海道天主敎會史, 한국교회사연구소, 19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