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북녘본당 소개 > 서울대교구(북녘지역) > 황주본당

황주본당

평신도 14   성직자 1   수도자 0  
황주본당

황주본당黃州本堂

소재지는 황해도 황주군 구락면 인훈리 원동(黃海道 黃州郡 龜洛面 仁訓里 院洞). 황주땅은 일찍부터 복음의 씨가 뿌려진 고장으로, 1866년 병인(丙寅)박해 때 많은 순교자를 배출한 바 있었다. 병인박해로 전멸된 황주지방의 신자촌들은 1890년대 초까지도 회복되지 못하고 있었다. 1898년 황주군에 첫 공소가 설정되었다. 공소 소재지는 삼전면 철도리(三田面 鐵島里)였으며, 소속 본당은 신천군(信川郡)의 청계동(淸溪洞)본당이고, 주임신부는 빌렘(Wilhelm, 洪錫九, 요셉) 신부였다. 당시 이 공소에는 54명의 예비신자가 있었다. 1899년 황주지방은 안악군(安岳郡)의 매화동(?花洞)본당의 우도(Oudot, 吳保祿) 신부의 관할로 넘어갔으며, 이해에 황주읍에 공소가 설립되었다.

1902년 황주 지방은 매화동본당에서 분립, 본당으로 승격, 동년 5월 서울의 용산(龍山) 신학교 교수이던 한기근(韓基根, 바오로) 신부가 초대 본당주임으로 부임, 황주읍 남문(南門) 밖 외남부마을에 30간짜리 한옥성당이 창설되었다. 창설 당시 황주본당의 관할지역은 황주군 전역과 봉산군(鳳山郡), 서흥군(瑞興郡) 일부였고, 창설 이듬해에는 관할 공소는 33개(황주군 28, 봉산군 4, 서흥군 1)에 달했으며, 총 교세는 1,246명 이었다. 그러나 1904년 2월, 한기근 신부는 전교의 희망이 없는 황주읍을 작별하고 황주읍에서 서쪽으로 30리 떨어진 적은동(三田面 外松里 積銀洞)의 김촌(金村)으로 본당을 옮겼다. 1907년에는 교구장 뮈텔(Mutel, 閔德孝) 주교가 순회전교여행 길에 적은동본당을 방문하고 견진성사를 집전하였다.

한기근 신부는 적은동본당 근처에 초가집 한 채를 크게 짓고 신학문을 가르치는 해성학교(海星學校)를 개설하고 수년간 운영하였다. 한 신부는 본당 사목 외에 1906∼1911년까지 교구장 뮈텔 주교의 위촉을 받고 성서의 국역사업(國譯事業)에 참여하였다. 종도행전(宗徒行傳)[使徒行傳]의 번역을 끝마치던 1911년 9월, 한 신부는 적은동에서 원동(院洞)으로 본당을 옮겼다. 1913년 4월 한 신부는 서울 주교관의 경향잡지사(京鄕雜誌社)로 전임되고, 평북 비현(枇峴)본당에서 전교하던 김윤근(金允根, 요셉) 신부가 2대 주임신부로 원동에 부임하였다. 1913년 10월에 원동의 교우 김 알로이시오가 성당부지와 건축비 전액을 부담한 가운데 조선식 기와집에다 양식을 가미한 넓고 큰 성당을 완공하였다. 1915년 6월 김윤근 신부는 재임 2년 만에 강원도 이천(伊川)의 망답(望沓)본당으로 전임되고, 원동본당은 후임신부를 배정받지 못해 1918년까지 사리원(沙里院)본당의 이기준(李基俊, 토마스) 신부가 본당주임을 겸임하였다. 따라서 이 본당은 1918년까지는 비록 신부가 상주하지는 않았지만 서울교구 내의 한 본당으로 그 명맥이 유지되었다. 1919년부터 사리원 본당의 관할 공소로 편입되고, 1939년에는 송림(松林)본당의 관할로 넘어갔다.

- [참고문헌] 黃海道天主敎會史, 한국교회사연구소, 19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