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북녘본당 소개 > 평양교구 > 진남포본당

진남포본당

평신도 25   성직자 0   수도자 6  
진남포본당

진남포본당 鎭南浦本堂

1900년 평남 진남포시 용정리(平南 鎭南浦市 龍井里)에 창설되어 1950년 폐쇄된 평양교구 소속 본당. 주보는 성 안나. 진남포지방은 1897년 진남포가 개항되면서 황해도 신천(信川)본당 주임 빌렘(Wilhelm, 洪錫九) 신부에 의해 전교되어 공소로 개설되었다가 1900년 본당으로 승격되었고 폐쇄되기까지 진남포시와 용강군(龍岡郡)의 일원에 유사리(柳沙里) · 한현리(漢峴里) · 광량만(廣梁灣) · 계명리(桂明里) · 갈촌 등의 공소를 두고 관할하였다. 초대 주임신부로 파리 외방전교회의 포리(Faurie, 方) 신부가 부임, 1906년까지 사목하면서 성당을 마련하는 한편, 돈의학교(敦義學校, 1916년 폐교)를 개설했고, 이어 2대(1906∼1914년) 주임 르레드(Lereide, 申) 신부는 1908년 성당을 신축하고 이듬해 지정여학교(智貞女學校, 1916년 폐교)를 개설했으며, 4대(1921∼1926년) 주임 뤼카(Lucas, 陸) 신부는 폐쇄된 두 학교 대신에 해성학교(海星學校)를 개설하였다. 그 뒤 1923년 메리놀회에서 평안도 전역의 사목을 관할하게 되자 1926년부터 메리놀회 선교사들이 주임신부로 부임해오기 시작, 1941년 12월 태평양전쟁의 발발로 인해 평양교구 내의 모든 메리놀회 선교사들이 일제(日帝) 당국에 체포 구금될 때까지 본당 사목을 담당하여 이 시기에 성당이 신축되고 시약소와 양로원이 개설되었다. 1942년 양기섭(梁基涉, 베드로) 신부가 9대 주임신부로 부임하여 1943년 본당 운영의 소화(小花)병원을 개설하는 등 1945년까지 전력을 다해 사목하였다. 그러나 광복 후 북한 공산정권의 교회에 대한 탄압이 가중되는 가운데 11대 주임 조문국(趙文國, 바오로) 신부가 6.25동란 하루 전인 1950년 6월 24일 북한 공산정권에 체포됨으로써 본당은 폐쇄되었다.

본당 내의 신심단체로 성 안나 부인회, 가톨릭청년회, 가톨릭운동연맹 지회 및 분회, 그리고 광복 후 조직된 명도회, 임마꿀라따회 등이 있었고, 본당 운영의 사업체로는 해성학교, 마리아유치원, 성심학원, 양로원, 시약소, 소화병원 등이 있었다. 그리고 1937년도 본당 현황은 신부 2명, 수녀 7명(샤르트르 성 바오로회 소속), 교리교사 9명(남 3, 여 6), 공소 11개소, 총교우수 2,820명, 예비자 400명 등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