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북녘본당 소개 > 평양교구 > 순천본당

순천본당

평신도 23   성직자 0   수도자 2  
순천본당

순천본당 順川本堂

1928년 평북 순천군 순천읍 관상리(平北 順川郡 順川邑 館上里)에 창설되어 1944년 폐쇄된 평양교구 본당. 1926년 평안도 동북지역의 전교요충지로 창설된 은산본당(殷山本堂)이 1928년 폐쇄됨에 따라 그 후신으로 창설되었다. 평원선(平元繕)과 만포선(滿浦繕)의 분기점이라는 지리적 위치를 이용하여 순천군 전역과 맹산군(孟山郡) 일부지역을 관찰하였다. 은산본당의 주임이던 크레이그(Craig, 奇) 신부가 초대 주임신부로 부임하여 임시성당과 사제관을 신축하고 인근지역에 20여개의 공소를 개설하는 등 본당 발전의 기틀을 마련했고, 2대 주임 마컴(Markham, 馬) 신부 재직 때인 1936년 성천본당(成川本堂)을 분할, 창설시켰다. 그 후 1942년 1월 4대 주임신부 홍용호(洪龍浩) 신부가 평양교구 내의 모든 메리놀회 성직자들과 함께 일제(日帝)에 체포되었다가 석방된 후, 평양교구장 서리로 임명되자 순천본당은 안주본당(安州本堂)으로 이관되었고, 1944년 4월 장두봉(張斗鳳) 신부가 5대 주임신부로 부임함으로써 본당으로 재출발 하였다. 그러나 1944년 11월 장 신부가 강계본당(江界本堂)으로 전임되자 다시 기림리본당(箕林里本堂) 관할 공소로 격화되었고, 공소마저도 1949년 12월 북한 공산정권의 탄압에 의해 기림리본당과 함께 폐쇄되었다.

순천본당의 관할 공소로는 중평리(中坪里), 조산리(棗山里), 자산리(慈山里), 북창리(北倉里), 신창리(新倉里), 맹산리(孟山里) 등이 있었다. (⇒) 은산본당◆ 은산본당 ◆ 1926년 평남 순천군 은산면 조산리(平南 順川郡 殷山面 棗山里)에 창설되어 1928년 폐쇄된 평양교구 소속 본당. 순천본당(順川本堂)의 전신. 1864년 베르뇌(Berneux, 張敬一) 주교에 의해 처음으로 전교된 은사 지역은 1898년 숙천 섶가지[薪枝里]본당이 창설되면서 섶가지본당 관할 공소로 개설되었고 그 뒤 1923년 평양교구 창설을 준비하던 메리놀 회의 번(Byrne, 方) 신부와 모리스(Morris, 陸) 신부에 의해 평안도 동북지방의 전교 요충지로 선정되어 1926년 본당으로 창설되었다. 초대 주임신부로 크레이그(Craig, 奇) 신부가 부임하여 열심히 전교에 힘쓴 결과 1927년에는 200명의 신자를 확보했으나 이듬해 평양교구에서 평원선(平元線)과 만포선(滿浦線)의 분기점인 순천읍(順川邑)으로 본당을 옮기기로 결정하여 결국 이해 8월 본당이 순천읍으로 이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