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북녘본당 소개 > 서울대교구(북녘지역) > 재령본당

재령본당

평신도 10   성직자 0   수도자 2  
재령본당

재령본당 載寧本堂

황해도 재령군 재령을 문창리(文昌里)에 위치한 이 본당(주보는 성가광영)이 설정된 것은 1899년 5월이었고, 창설신부로는 그해 2월에 우리나라에 입국한 23세의 르각(Carolus Le Gac, 郭元良) 신부가 부임하였다. 르각 신부는 그 해 8월에 모성학교(慕聖學校)를 개설, 1900년에는 조그마한 성당을, 1901년에는 신부사옥을 건축하였다. 1905년 2대 멜리장(Petrus Melizan, 梅履霜) 신부가 부임, 16년간 재임했으나 교세 발전은 없었다. 1921년 3대 신성우(申聖雨, 마르코) 신부가 부임, 9년간 있으면서 산하 17개 공소(교우수 600명)를 관할하는 한편, 프랑스제 종(鐘)을 들여와 설치, 성당 부근의 야산을 매입, 개간하여 신종(新種)의 포도 · 사과 · 앵두나무 등을 심어 훌륭한 과수원을 조성하였다. 1930년 몇몇 교우들로 인한 불미한 사건 때문에 교구청으로부터 본당 폐지 결정이 내려 신 신부는 신천(信川)본당 창설신부로 전임, 재령본당은 공소로 격하되어 1930년부터 신천본당의 2대 이기준(李起俊, 토마스) 신부의 관할 하에 들어갔다. 1933년 2월 방유룡(方有龍, 레오) 신부가 재령본당 재건을 위해 4대 본당주임으로 부임, 청년학생들을 중심으로 본당을 새로 일으켰다. 1936년 5대 박정렬(朴貞烈, 바오로) 신부가 부임, 사제관 겸 강당을 신축하였다. 1940년 본당에서는 교우 의사가 경영하던 삼성의원(三省醫院)을 2만 9,000원에 인수하여 9월 1일 성심(聖心)의원이란 이름으로 개원하고 그 운영은 샤르트르 성 바오로회 수녀들에게 맡겼다. 박 신부는 1942년 12월에 병사하고, 1943년 6대 김경민(金景旻, 루도비코) 신부가 부임, 1946년에는 7대 양덕환(梁德煥, 안드레아) 신부가 부임하였다.

북괴당국의 교회에 대한 박해는 날로 가중되어, 1947년 7월에는 샤르트를 성 바오로회 수녀들이 더 이상 활동 할 수 없어 월남해서 서울 본원으로 돌아왔다. 1950년 6.25전쟁이 일어나 북괴군이 유엔군에게 쫓겨 후퇴하던 무렵인 그 해 10월 5일 양신부는 납치되어 해주(海州)감옥에 수감되어 있다가 유엔군의 입성 직전에 피살된 것으로 보이며 시체는 찾지 못하였다.

- [참고문헌] 黃海道天主敎會史, 한국교회사연구소, 1984.